[방문후기] 햄폭탄 부대찌개를 만나다 in 담꾹 동탄나루마을점

반응형
반응형

안녕하세요. 초보아빠 YangDaddy입니다. 매일 혼자 식사를 해야 하고, 매번 맛있는 음식을 먹고 싶은 마음이 간절한 육아대디가 선택한 부대찌개.

담꾹 동탄나루마을점 전경 (사진:YangDaddy)

흔히 만날 수 있는 테이크아웃점인 담꾹에서 햄폭탄 부대찌개를 선택하였습니다. 햄은 정말 맛이 좋은 음식이긴 합니다. 맛도 좋고 잘 상하지도 않는 음식입니다.

셀프계산대와 제품진열 냉동고 (사진:YangDaddy)

준비된 음식들을 정성스럽게 냉동고에 넣어서 꺼낸 후 계산만 하면 집에서 조리해서 먹을 수 있게 되어있는 시스템입니다. 24시간 영업을 하기 때문에 상당히 편리한 매장입니다.

다양한 음식들이 준비된 메뉴 (사진:YangDaddy)

상당히 다양한 메뉴들로 점점 발전을 하는 모습입니다. 예전에 다른 지점에서 구입을 했을때는 5가지가 안되는 메뉴였다면 지금은 거의 10가지가 넘는 메뉴들이 있는 것 같습니다.

셀프계산, 셀프포장 (사진:YangDaddy)

계산도 셀프, 포장도 셀프입니다. 24시간을 운영하기 때문에 직원의 도움없이도 구매가 가능한 것 같습니다. 낮에는 직원이 있지만, 밤에는 직원이 없고 경비시스템이 작동하는 것 같습니다.

많은 메뉴와 전국 어디든 있는 매장 (사진:YangDaddy)

100% 어디에든 있다고는 볼 수 없지만, 체인점으로 많이 있다는 것을 강조합니다. 메뉴도 보는 것처럼 상당히 다양해 보입니다.

햄폭탄 부대찌개 3인용 (사진:YangDaddy)

제가 선택한 제품은 9,900원에 판매되는 햄폭탄 부대찌개입니다. 어디든 부대찌개는 맛이 없을 수 없겠지만, 나름 전에 먹었던 부대찌개를 기억하며 재구매해 봅니다.

담꾹 부대찌개 홍보자료 (사진:YangDaddy)

홍보자료의 경우 상당히 정갈하게 세팅이 되어 있어서 먹음직한 비주얼에 라면사리도 따로 있어 기대를 갖게 합니다.

홍보자료 뒷면의 조리법 (사진:YangDaddy)

부대찌개 조리법을 사진과 함께 친절하게 명기해 놓았습니다. 치즈와 라면사리를 제외하고 물 1.1리터만 넣고 강불에 끓이면 됩니다. 팔팔 끓으면 라면사리와 치즈를 넣고 적당히  익으면 먹으면 된다고 합니다.

총 10가지의 종류가 모인 담꾹 부대찌개 (사진:YangDaddy)

총 10가지로 포장이 되어서 판매되고 있습니다. 콩나물, 각종 야채, 햄, 스팸, 떡, 담꾹의 비법소스와 각종 부대찌개 4가지, 그리고 라면사리가 되어 있습니다. 그러고 보면 부대찌게에 상당히 많은 종류의 재료가 투입되는 것 같습니다. 

물과 각종 재료를 준비 (사진:YangDaddy)
끓는 부대찌개에 라면사리와 치즈 투하 (사진:YangDaddy)

팔팔 끓는 부대찌개에 라면사리와 치츠를 넣고 2~3분 정도 라면이 익을 동안만 끓이면 모든 준비는 끝이 납니다. 얼큰하고 칼칼한 부대찌개를 맛 볼 수 있는 시간은 대략 15분이면 충분한 것 같습니다. 

보글보글 마무리되어가는 담꾹 부대찌개 (영상:YangDaddy)

가득 담은 담꾹 부대찌개 완성 (사진:YangDaddy)

개인적인 후기

정말 햄과 스팸이 많이 들어 있긴 합니다. 3번에 걸쳐서 먹은 담꾹의 부대찌개에서 햄과 스팸이 정말정말 많았습니다. 맛도 상당히 괜찮아서 밥 한공기와 한그릇의 부대찌개만 있으면 한끼가 배불리 뚝딱 해결이 되는 아주 좋은 테이크아웃 제품인 것 같습니다. 만약 귀찮지만 맛있는 부대찌개가 생각이 난다면 담꾹 부대찌개 추천드립니다. 

관련 유튜부 링크

재료가 개별포장이 되어 있다는 것이 좋다고 하고 있습니다. 햄과 소세지의 양을 칭찬하고 있네요. 

라면은 어느 정도 익으면 공기와 마찰을 시켜줘야 꼬득꼬득해진다는 팁도 들어 있습니다. 

깔끔한 국물맛, 5점만점에 4.3점.... 땅스와 다른 맛이라고 합니다. 젊은 층이 좋아하는 부대찌개라고 하네요.

저렴하다고 평가합닏. 포장과 재료 상태가 좋다고 평가 별 5개 . 조리난이도 별 5개

맛은 별 3개 정말 다양하신 분들이 평가를 하고 있습니다.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반응형
LIST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